명지대학교, ‘명지스마트팩토리(MSF) 개소식’ 열려

  • 작성일2020.12.29
  • 수정일2020.12.29
  • 작성자 임*빈
  • 조회수325

명지대학교(총장 유병진) ‘명지스마트팩토리(MSF) 개소식1216() 오전 1030분 명지대학교 제1공학관 B1MSF(Y024)에서 개최됐다. 명지스마트팩토리는 4차산업혁명의 미래형 산업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 우리 대학교 스마트 임베디드 플랫폼 사업단(SEP)에서 20193월부터 교육부 대학혁신지원사업의 일환으로 기획 및 구축해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유병진 총장을 비롯하여 소수의 관계자만 참석하였으며, 정부의 방역지침 및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며 온라인 커뮤니케이션 플랫폼 줌(Zoom)으로 진행되었다.

 

명지스마트팩토리(MSF) 개소식은 개회 기도(김진옥 교목) 참석자 소개 축사(유병진 총장) MSF 구축 성과 보고 테이프 커팅 MSF 시연 및 질의응답 맺음말 폐회 단체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되었다.

 

명지스마트팩토리(MSF) 구축 사업에는 3년간 약 11억 원의 재정지원 사업비가 투입되었으며, 스마트팩토리 설계와 시설공사 및 기자재 구매를 진행하여 4차산업혁명 시대에 요구되는 첨단기술이 적용된 교육용 스마트팩토리를 구축하였다.

 

유병진 총장은 축사에서 오늘 개소하는 명지스마트팩토리는 4차산업혁명의 핵심인 스마트자동차와 스마트로봇으로 구성된 교육용 스마트팩토리로, 4차산업혁명의 신기술에 대한 요소 기술과 시스템 통합기술을 학습할 수 있는 시설이다명지스마트팩토리는 향후 4차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유능한 융합인재를 육성할 수 있는 훌륭한 교육의 장이 될 것이다. 첨단 기술들이 어떻게 작동하고, 어떻게 연결되는지 몸소 체험하며 훌륭한 인재로 발돋움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스마트 임베디드 플랫폼 사업단(SEP) 박강 단장은 현재 4차산업혁명이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더 빠른 속도로 우리의 모든 면을 바꾸어가고 있다. 이러한 변화에 주도적으로 대처하여 미래의 산업을 이끌어 나가야 할 필요가 있다전기·전자·기계 전공분야 및 관련 전공 학과는 본 MSF 공간을 실험실습 교육시설로 활용하여 향후 스마트 제품의 개발 및 생산 능력을 갖춘 창의적 융합 인재를 양성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명지대학교는 4차산업혁명의 흐름에 발맞춰 다양한 학문 분야가 융합된 융합학제로의 개편과 프로젝트 기반학습 및 거꾸로학습 등의 새로운 교육방법론을 구축하고 추진하는 데 힘쓰고 있다. 더불어 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융·복합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교과목 간 연계전공을 운영 및 전기·전자·기계학문의 융합을 위해 융합캡스톤 및 융합프로젝트 교과목을 운영하고 있으며, 현장실무능력 향상을 위한 비교과프로그램 활동 또한 시행하고 있다.

첨부파일